게시판 카테고리.

  1. 전체목록

  2. 그림

  3. 미디어



키사라기 퀘스트 EP 4-4

댓글: 2 / 조회: 129 / 추천: 1



본문 - 12-14, 2019 00:13에 작성됨.

천공의 미아편 그4



 

문득 불길 속에서 목소리가 들려온다.

 

샥……。 

 

거짓말이지!? 이 불꽃 속을!? 

걸어서 평범하게 나왔다?  

 

하지만、몸은 불타고 있는데。 

뜨겁지 않을 리가 없다。아프지 않을 리가 없다。 

 

그런데도 왜?  

 

활활 타오르는 불길 벽을 아주 쉽게 뚫어 왔다。 

아무것도 없는 것처럼 평범하게 걸어 불꽃에서 나온 미키。 

 

하지만, 미키의 몸은 확실히 타고 있다。 

불이 바뀌었다.

그리고、미키는 충격의 행동을 취한다。 

 

손가락을 움직이고 있다.

저 움직임은 분명……마법!? 

마법을 쓰는거야? 문자가 미키 눈앞에 공중에 떠오른다。

 

"거, 거짓말……"

 

하기와라씨가 경악하고 있었다.

떨리고, 겁에 질려 있었다.


"왜, 왜냐면 회복계 마법은 엄청 어려운걸. 나도 어릴적부터 배우기 시작해서 잘 되게 된 건 14살 때인데......"


하기와라씨의 그것도 이상한 생각이 드는데

요컨데 미키도 회복 마법을 쓸 수 있었다는거지. 

하지만, 나의 이 예보 크게 빗나간다.

 

"미키짱은......완전 마법의 초보자야. 왜냐면, 저 문자열은 내가 머리에 그리는 것과같아......

보통의 마법과는 별개. 나의 마법문자야."


즉, 이 자리에서는 하기와라씨 밖에 사용할 수 없을리가 없는 마법을 쓰고 있다는 것?

 

그리고

 

"”치유”를!"

 

미키가 자신의 몸을 빛으로 감싸고 불꽃으로 상처입은 몸을 치유하고 있었다.

상처가 나아지는 미키는 말한다.

"오오~、꽤 나쁘지 않다는 느낌인거야" 

 

"그、그 마법은……저의、저만 가지고 있는 특수한 마법문자……! 대、대체 어디서 배운거에요!?"

 

드물게 하기와라씨가 소리친다.

하기와라씨만이 가지고 있는  특수한 마법문자열이라는 것도 신경쓰이긴 하지만.

 

"에? 그런거 지금、유키호가 알려줬잖아?"

 

"……에?"


알려줬다!? 무슨 말이야? 

무슨 말을 하는거야? 

 

"나、난 가르쳐 주지 않았어……!"

 

"확실히 그렇네。미키가 마음대로 외웠다는 느낌이랄까?"

 

"외웠다!?"

 

"그럼、특별히 가르쳐 주는거야。미키의 타고난 능력" 


미키는 손에 다시 한번 마법문자를 그려보인다.

아까와 마찬가지로, 하지만 이번에는 대거의 검 끝에 마력의 빛이 모여 손가락이 아닌 검끝으로

마법문자를 그려 보였다.


"태어났을 때부터 보고 따라하는 것을 잘했어. 그렇게 훔치는 것으로 생활해왔으니까. 남의 특징을

훔치는거야. 말투를 잘 하면 외우는 거야. 보고, 듣고, 느끼고, 만지고, 외운다. 그리고 터득한다. 내것으로 만들겠다.

이상할 정도로 습득한다. 인지를 초월한 습득 속도 모든 것을 보기만 해도 마스터하는 미키의 태어날때부터 있는

특별한 힘 "오버마스터"로 지금의 유키호가 보여준 회복 마법도 외웠어."


오버마스터!? 

그럼 내 검질도 외우고......?

과연, 거리에서 하기 힘든 자신과 싸우고 있는 것과 같으니까

 

"그래서 아까것도 가능해? 에~ 그러니까、이럴까나?"

 

자신의 눈앞에 마법문자를 줄줄 써내는 미키

그리고 그것을 한 순간에 해독하고, 나를 태클로 긴급회피한 하기와라씨

 

"”불꽃”よ!"

 

나와 하기와라씨의 바로 위를 업화가 지나간다. 뜨겁다!

 

불길이 지나간 틈을 노려 나는 측면으로 돌면서 검을 휘두른다.

하지만, 다시 대거로 막힌다.

 

"안돼 안돼! 그러면! 아까 보여줬잖아, 이렇게!?"

 

미키의 대거는 선명한 황록색으로 빛나기 시작한다.

설마、그건 블루버드의……!? 나와 이 무기의 공명을 복사당했다!?

이런식으로 자신을 복사당하는 날이 올줄은 생각도 못했다.

다시 미키의 맹공을 받는다.

받지 못하고 팔 다리를 차례차례 베인다.

 

"”뇌퇴”여!"

 

전격을 미키를 향해 날아가지만 그것도 크게 점프해서 피해가고 말았다.

그대로 미키는 근처 나무로 날아갔고,

 

"”뇌퇴”인거야!"

 

하고 전격을 되돌려주었다.

 

아주 쉽게 자신이 내놓은 마법이 상대방에게 읽혀버린 것이 상당히 충격적인 듯 하기와라씨의 다리는 움직이지 않는다.


"하기와라씨!"

 

달려도 소용없다!

하지만, 나보다 먼저 하기와라씨를 파고드는 하나의 검은 그림자

 

뇌퇴가 하기와라씨가 있던 곳에 떨어져 큰 소리를 낸다.

흙먼지가 없어지자 거기에는 하기와라씨 대신 마코토가 까맣게 타서 쓰러져 있었다.

 

"……으" 

 

털썩。 

무너져 내리는 마코토 가까이서 쓰러져 있던 하기와라씨가 기어가면서 다가간다.

 

"마코토짱!? 괘、괜찮아!? 어、어떻게 날"

 

하지만, 그것에도 마코토는 대답도 하지 않고 그저 잠을 잔다.

하기와라씨의 눈에는 눈물이 맺힌다.

 

나는 그것을 등지고 미키에게 돌진한다.

미키도 나에게 응전한다.

하지만, 이빨이 들어가지 않는다. 내가 휘두르는 검이 모조리 물리쳐져 간다.

 

강해……。 

 

"치하야짱……이제 됐어。물러서" 

 

살기。무서울 정도의 살기를 느낀다. 

뒤돌아보니 지팡이를 든 하기와라씨가.

 

하기와라씨? 

진짜로?  

 

이 아가씨가? 

 

흰 옷을 입고 있는데 배어 나오는 검은 오라

 

"하、하지만! 너랑 미키는 애칭이 너무 나빠!"

 

그런 나의 정지 또한 상관없이 눈앞을 지나간다. 

눈에는 눈물이, 다리는 떨리고, 지팡이를 든 손은 굳게 잡고 있었다. 

 

"아핫、마코토군은 당하고 있는 곳도 멋있다는 느낌" 

 

미키에게 하기와라씨가 지팡이를 흔들었다.

미키는 여유로워했지만, 그 순간만 크게 오른쪽으로 뛰어내렸다.

 

"지、지금건!?"

 

미키는 그 마법만큼은 뭔가가 다르다고 짐작했는지 조급해 하고 있었다.

그리고, 미키가 피했기 때문에, 미키 뒤에 있던 나무는 줄기를 크게 도려냈다.

 

도려졌다기 보다는 죽었다. 소멸했다.

사라졌다. 물어뜯긴 것처럼 

 

꿀꺽 삼켜졌다. 저건...... 확실히, 할아버지도 쓰시던 기술이었던건 같은데......

 

"외워버린다고 하는데, 괜찮겠어? 그 기술, 미키도 쓸수 있게 되니까?"

 

미키는 지팡이를 들고 있지 않기 때문에 일일이 자신의 눈앞에 마법문자를 써야한다. 

누고나 마법의 아마추어 시대는 그렇게 하고 있다고 한다.

 

하기와라씨는 모션 없이 마법을 발동할 수 있다. 그것은 마법을 발동시키기 위해 본래 쓰지 않으면 안되는 

마법 문자를 뇌내에서 직접 쓰고, 떠올리기 때문에, 모션없이 보인다고 한다.

실제로는 뇌내에서 제대로 쓰고 있는 것 같다. 

미키가 문자를 자신의 눈앞에 쓰려고 들고 있던 대거의 칼끝을 빛나게 한다. 그러나,

그것만으로 손은 움직이지 않는다.

 

"소용없어。그런 마법으로 나와 마ㅏ법으로 승부를 보려 하다니 100년은 일러" 

 

나중에 하기와라씨는 이때 무엇을 했는지 물었다. 하기와라씨는 미키가 쓰던 마법문자를 뺏어 모두 지워버렸다는것


구질구질하게, 그리고 발동조차 시키지 않는다.

하지만, 그 방식도 곧 미키에게 기억되고 만다.

 

"뭐, 괜찮아……이미니까 방법만 알면……!"

 

"”뇌퇴”인거야!"

 

모션 없이 뇌퇴를 발사하는 미키

역시 이것도 마스터 할 수 있다는 거네

하지만, 하기와라씨는 지팡이를 위로 흔든다.

그 순간, 하기와라씨의 눈앞의 흙이 성대하게 솟아올라 하기와라씨의 방패가 되었다.

 

전격 공격이 멎은 순간에 눈앞의 흙벽을 지팡이 한 방에 파괴하고 있었다.

그러나, 속도 면에서는 여전히 미키쪽이 현격히 위였다. 

그 때문에 반격도 쉽지 않고 미키의 공격이 온다.

 

"”불꽃”인거야!"

 

화르르르르르륵!

 

업화가 다가오지만 하기와라씨는 다시 지팡이를 휘두르며 주문을 외운다. 

그 주문은 들리까 말까 한 크기로 주창되었다.

 

"……다……이……!!"

 

그 순간 하기와라씨에게 닥쳐오는 불길은 순식간에 꺼졌다.

마치 무효화가 된 것 처럼

 

"어、어라!? 큭、한번 더 인거야! ”불꽃”인거야!"

 

다시, 불길이 다가오지만 다시 한번 같은 주문을 외우는 하기와라씨

그리고, 그에 맞서 다시 미키도 마찬가지로 불꽃을 계속 내보낸다.

 

그러나, 그것도 지워진다. 이번에는 번개망치를 내민다.

하지만, 그것도 사라졌다,

 

하기와라씨도 마법을 지울때마다 자기 자신도 히트업해 나가고, 

최종적으로는 주문을 큰 소리로 외쳐대고 있었다.

 

"”뇌퇴”인거야ーー아!" 

 

"이쿠시아더츠사무로디아!!"

 

천둥번개는 주문을 외우는 순간에 아무일도 없었던 것처럼 사라졌다.

 

"어、어째서……!?"

 

"마법의 구조도 이해하지 못한 사람에게, 나의 마법은 무너지지 않아......!"

 

"지금의 것도 미키는 쉽게 기억할 수 있거든!"

 

"……마코토짱에게 사과해"  

 

크게 내건 지팡이의 끝에는 태양과 같은 작열의 불꽃 덩어리가

 

"아까 마법, 분명 마법을 부정하는 마법이겠지!? 그 정도는 미키니까 알 수 있어!"

 

"이쿠시아더츠사무로디아! 인거야ー!"

 

미키는 손가락을 흔들지만 하기와라씨의 지팡이 끝의 불꽃은 사라지지 않는다.

그러기는커녕 크기를 점점 늘려간다.

 

"어、어라? 이쿠시아더……어、어라!? 어째서!?"

 

이번에는 제대로 마법문자를 쓰려고 했는데 글자를 쓰지 못했다.

하지만, 그것은 다시 탈취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니었다.

 

"어、어째서!?"

 

"소용없어, 그 주문은 보통 마법문자가 아닌 것을 사용하니까.

아까 내 마법문자라고 했는데 그건 내 집안의 마법문자를 개변한거야"


하기와라씨는 그렇게 덧붙여서 말했다.


"나의 일족이 개발한 문자는 일족 이외에는 절대 해독할 수 없어. 그러니까.....

아마추어인 미키는 절대 쓸 수 없어"


씨익 하고 웃는 하기와라씨의 눈은 지팡이 끝의 불꽃처럼 타오르고 있었다.

 

"큭……! 부、”불꽃”인거야!"

 

불꽃으로 맞서는 미키. 하지만 작열하는 업화덩어리는 아무것도 듣지 못했다. 

 

"힉……!"

 

순식간에 이 실력차를 알았는지 발길을 돌려 달리기 시작하는 미키

숲으로 들어가려는, 그 패주의 모습은 보기 흉했다. 

 

"정말……마코토한테 사과해도 용서 안 한 다니까……!"

 

"시、싫어어어어어어어! 미、미안한거야ーーー!"

 

"하아아아……! ”인페르노”오오ーー오오!"

 

"시、싫은거야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태양 같은 없화의, 작열의 덩어리는 도망가는 미키를 숲째 태워버리고 사라졌다.

원래 이 아틀리에・리틀버드 근처는 변두리로 숲에 둘러싸인 듯한 곳이었다. 

하기와라씨가 발동한 "인페르노"는 다행히 타키타운 방향과는 정반대로 달렸다.

숲을 태우고 도려내는 것처럼 마치 거대한 무언가가 지나간 것처럼 흔적을 남기고 갔다.

인페르노가 지나간 뒤의 숲은 불타서 흔적도 없이 타버리고 말았다.

 

"괴、굉장하다……"

 

무심코 그런 말이 새어 나왔다. 

미키가 도망치려 한다면 도망갈 수 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지만

아마 이 상태로는 무리일 것이다.

도망치더라도 상당한 중증이라고 생각한다. 




EP4-4 끝


---------------------------------------------

전투 결과
유키호 미키 격파
미키 숲으로 도망치지만 유키호의 인페르노 마법에 의해 행방불명

유키호: 인페르노!!!!

치하야: 하기와라씨 미키가 살아있다면 마무리는 내가 할게. 그녀석의 목을 베어버려야지.

1 여길 눌러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