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브크러스트 양고기(허나 비주얼이 좋지 않은)

댓글: 7 / 조회: 45 / 추천: 3


관련링크


본문 - 10-10, 2021 23:08에 작성됨.

2k9Ycwj.jpg


분명 에어프라이에서 꺼냈을 때는 엄청 맛있어 보였고 실제로도 맛있습니다.

다만 써는 과정에서 허브크러스트들이 우수수 떨어지고 가정이 무너지고 사회가 무너지는 이러한 상황이 되었을 뿐입니다. 주님의 어린양은 죽어버렸어! 떨어진 허브크러스트들은 보다시피 그냥 위에 다시 뿌려버렸습니다. 맛있음!


양고기를 요리해 본 건 처음인데, 비주얼적인 개선점인 좀 있어도 맛이 굉장히 만족스러웠습니다. 양고기라는 게 특유의 냄새 때문에 호불호가 갈리는 편인데, 그런데도 불구하고 전 세계에서 인기가 있는 이유를 확실히 알 수 있었습니다. 질감과 맛이 다른 고기들과는 확연히 달라요. 당연하다면 당연하지만. 진짜 뭐랄까, 굉장히 부드러운, 음 이 맛을 어떻게 표현해야 하지? 

양고기 맛이라고 밖에 표현할 수가 없네요. 푸른 허브크러스트 초원 위를 뛰노는 그런 새끼양의 느낌. 진짜 이것밖에 표현할 길이 없어요.

바삭한 허브크러스트가 적당히 두툼하게 썬 양고기의 잡내를 잡아주면서, 크리스피한 식감이 먼저 반겨주고 그 뒤에 부드러운 양고기가 들어옵니다. 신기하게도 육즙은 그리 많지 않더라고요. 배송이나 해동 중에 빠진건지, 아니면 할랄 식으로 도축되어 온 놈인지. 그래도 고기의 맛이 확실히 배어있었습니다. 성경에서 왜 그리 어린 양을 찾는지 이해할 수 있을 정도였어요. 이게 엄청 맛있거든.


이번에는 비록 허브크러스트가 제대로 붙지 않은 것 같아서 비주얼이 조금 망가지긴 했지만, 다음에는 좀 더 방법을 개선해서 맛도 비주얼도 완벽한 물건을 만들어야겠습니다. 아 그리고 덩어리도 조금 너무 크니까 손질하고.

3 여길 눌러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