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삼다음은 대삼

댓글: 3 / 조회: 166 / 추천: 1


관련링크


본문 - 02-15, 2021 18:01에 작성됨.

군휴학도 끝나고 복학하려니

마치 잔돈털어 세보듯 졸업학점과 요건을 세보는 현실이 닥쳤습니다.

2년안에 전공선택만 35학점을 들어야한다니 하아 강의풀이 넓은 것도 아니면서....씁 초과학기가 날 반겨주려고해....아아악

끙끙앓는 시간이 많아서 그런지 악몽도 꾸는 나날입니다. 걱정해도 당장 해결이 안 되는데 다른 (노는) 일에 집중도 못하게해주니 껌딱지가 따로 없네요.

근데 고삼도 일년지나니 왜 그러고 살았지 싶은 남의 일이 됐던 기억이 나서 좀 허탈하고 웃기기도합니다

데레스테에서도 팬수로 잘라먹은 나머지 반갑지도 않은 애한테 초코를 받을 팔자...그래서 걸렀지만요.

고삼만 힘든 건 아니구나 싶기도하고 결국 고삼처럼 지나면 별거아닌 거였나 싶기도하고 인생이란.....날 너무 빡치게하네요. 다름생애엔 사람말고 고래나 돛새치로 태어나야겠습니다. 

식탁에서 봅시다. 저주할테다 인간놈들


1 여길 눌러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