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소설(小雪). 이제는 가을과 이별할 때.

댓글: 5 / 조회: 72 / 추천: 2


관련링크


본문 - 11-22, 2020 02:23에 작성됨.

오늘은 소설. 살얼음이 잡히고 땅이 얼기 시작하면서, 바야흐로 겨울에 접어드는 날입니다. 


8cNanq3.jpg


가을로 접어들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전례없는 비와 함께 날이 쌀쌀해지며 본격적으로 겨울이 찾아오기 시작하네요. 가을의 끝자락에 들어서서인지 단풍도 끝이요, 낙엽도 땅 위로 쌓이고 있습니다. 채 치우지 못한 낙엽이 물길을 막는 바람에 큰일을 치러야 했던 곳들도 있었을 정도로 말이죠.


XfZx2HM.png


단풍놀이조차 마음놓고 갈 수 없었던 이번 가을이었지만, 길가에 쌓인 낙엽만으로도 가을의 끝을 눈치채기에는 충분했습니다. 특히 길을 붉게 물들이는 단풍잎이나, 샛노랗게 색칠하는 은행잎은 강렬한 인상을 남기지요. 제발 은행나무 암나무는 가로수로 심지 말아주었으면 하는 소망이 들기도 합니다마는…


하여, 며칠 전 학교 가는 길에 찍은 사진 몇 장을 올리며 이번 가을을 끝을 맞으려 합니다. 돌아오는 가을에는, 부디 소중한 사람들과 단풍을 보며 마음놓고 웃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fROR4dt.png


uzlw6mg.jpg


S03HBBk.jpg

2 여길 눌러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