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찮은 욕망을 풀어내는 시간

댓글: 0 / 조회: 171 / 추천: 1


관련링크


본문 - 12-06, 2019 10:31에 작성됨.

미오랑 치킨 뜯고 싶다.

다리 하나씩.


아냐랑 눈사람 만들고 싶다.

눈 좀 와라.


유우키 마늘 먹이고 싶다.

처음엔 구운 걸로.


아가씨 마트 쇼핑카트 태워서 드라이브 가고 싶다.

저 석양을 향해.

1 여길 눌러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