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카테고리.

  1. 전체목록

  2. 그림

  3. 미디어



HOPE BUT STILL WISH 241화

댓글: 9 / 조회: 43 / 추천: 1


관련링크


본문 - 07-21, 2021 02:13에 작성됨.

" target="_blank">

출처 : https://www.youtube.com/watch?v=XQ1JMwcnMA8

실컷 부르고 난 후

유리아가 사토루의 녹음실에서 나와 애들이 놀고 있는 거실로 왔다.

거실로 오니 아키하가 아이들을 봐주고 있었다.


아키하 : "잘 부르고 왔냐?"


유리아 : "응 뭔 노래?"


" target="_blank">

출처 : https://www.youtube.com/watch?v=qgTwYhAbH1w


아키하 : "주옥같다~ 아주 주옥같다~ 주옥같은 인생~"


유리아  "으윽....그걸 들었어?"


아키하 : "뭐 어때? 가사도 나쁘지 않더만?"


유리아 : "아...그..그렇지...주옥이라는 말이 구슬이랑 옥처럼이라는 ㄸ.."


아키하 : "그 뜻만 있는 게 아닐텐데?"


유리아 : ".....이럴 땐 참 싫다 네가."


아키하 : "칭찬 고맙다?"


라이라의 메이드가 사토루 방에 오기 전

사토루는 누군가와 영상통화중이었다.


사토루 : "그러니까 그 쪽 좀 부탁드린다고 전화한 거예요. 그게 아니면

            뭣하러 제가 아이자와씨 거기 투입시키라고 했겠어요?"


카츠라(가명) : "야! 딴 건 몰라도 중동 쪽 관련일은 우리 잘 안 맡는 거 몰라?

                   그리고 왜 언더커버에서 네 쪽 아이돌 일까지 해결을 봐야하는데?"


사토루 : "뭐 어때요? 이제껏 질적으로 양적으로 잘 써먹었는데?"


카츠라(가명) : "퇴사하고 아주 여기가 니꺼인 줄 아냐? 아니면 소우지 믿고 그러는 거냐?"


사토루 : "아이구~제가 그러겠습니까? 소우지형은 멤버이긴 해도 대외적 활동이지

            실질적 업무는 카츠라(가명)씨가 하잖아요? 근데 제가 어떻게 그러겠습니까?

             근데...말이죠....이게 그 애 하나의 문제로 끝나지 않을 거 같아요..."


카츠라(가명)는 사토루의 말에 잠시 말을 멈추고 진지한 표정으로 물었다.


카츠라(가명) : "그게 뭔 소리냐? 자세히 말해봐라.""


사토루 : "하아..제가 아이자와씨까지 호위로 보내서 감시하라고 한 인물은 

            알로란 알 하사드. 두바이 샤리아 율법의 교주입니다. 교주라고 해봐야 유일 교주는 아니고

            수많은 교주들 중 하나예요. 두바이는 카츠라(가명)씨도 가봐서 알잖아요? 어떤 곳인지."


카츠라(가명) : "부의 나라 하지만 부보다 율법이 더 위에 있는 나라."


사토루 : "네. 근데 지금 이 아이 문제를 제대로 해결 못 보면.....아마 저희 과 전체가 아마

            피해가 갈지도 몰라요."


카츠라(가명)는 사토루의 말에 눈이 매서워졌다.


카츠라(가명) : "거짓말이라도 그 딴 씹소리하지도 마라?"


사토루 : "나도 안 하고 싶어요. 근데 중동은....알잖아요...신상파악 같은 거 쪽으로.."


카츠라(가명) : "하아.....아무래도...너한테 완전히 코 꿰인 듯 하구나..."


사토루 : "그렇게 말하셔도...조사 다 하셨잖아요?"


사토루가 히죽거리며 말하자 

카츠라는 뚱한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


카츠라(가명) : "너 그럴 때 소우지보다 몇 배는 더 꼴보기 싫은 거 아냐?"


사토루 : "경호원하려면 배짱이 있어야 한다매요?"


카츠라(가명) : "....하아..일단 그 놈이 누군가와 작당하고 있는 것까지는 알아냈어.

                   아이자와가 정말 힘겹게 얻어낸 거니까 나중에 감사는 걔한테 해."


사토루 : "아이자와씨야 카즈미 누나랑 시간 좀 내주면 되겠죠."


카츠라(가명) : "아무튼 그 놈이 지금 네가 말한 그..라..라.."


사토루 : "라이라요."


카츠라(가명) : "그래. 그 라이라라는 애를 잡겠다고 손잡은 놈이 있거든.

                   근데 그 놈이 라이라의 오빠인 라울이야."


사토루 : "네?!"


라울이라는 이름이 나오자 사토루는 잊었던 언더커버 시절의 기억이 떠올랐다.

쿠로사키 일가 때부터 엮였던 질긴 악연이...

좀 질긴 악연이 잠잠해져서 어디서 뒤진 줄 알았는데 아직도 살아있을 줄은 몰랐다.

그것도 하필히면 라이라의 오빠였을 줄은 몰랐었다.


사토루 : "그 자식....호색한에 욕심은 더럽게 많아서 질리게 봤었는데..."


카츠라(가명) : "네가 호위임무 맡으면 열이면 열 그 자식이 엮였었지?"


사토루 : "그 딴 말 집어치워요. 근데 그 자식이 진짜 라이라 오빠라고요?!"


카츠라(가명) : "정확히는 오빠는 맞는데 엄마가 달라. 중동은 일부다처제가 가능하지 않냐?

                   근데 이 아들이라는 놈이랑 엄마가 자기들이 남편의 권력을 얻어내려고

                   샤리아 율법 주교랑 손을 잡았었나봐. 

                   원래대로라면 라이라라는 그 애는 샤리아 율법 주교랑 강제 혼약을 맺을 운명이었지."


사토루는 순간 속이 뒤집혔었다.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라는 말이 있다는 건 안다.

그 나라만의 규칙이 있을테니 하지만 라이라는 이제 고작 16살이었다.

근데 그런 자기만의 삶도 살지 못한 채 그렇게 정해진 삶에만 살아야 한다는 것이 말이 안 됐었다.


카츠라(가명) : "그 애나 엄마도 답답하긴 했나보다. 아이자와가 어쩌다가 라이라라는 애 엄마를 만났었어.

                   근데 아주 당당하게 말했었대. 자기가 메이드까지 붙여서 가출시켰다고.

                   집에서는 오빠라는 놈과 그 놈 엄마가 들 쑤시고 아빠라는 인간은 결혼얘기 밖에 안 하고

                   밖에서는 주교 놈이 자기한테 치근대니...근데 주교 놈이 라이라가 일본으로 도망친 걸 알았나봐.

                   그걸 어떻게 조치했다고 까지 했다그러더라고."


사토루는 그 말에 대충 무엇인지 알 수 있었다. 

사토루가 라이라를 처음 만난 건 카나데가 납치 당했던 스너프 AV 제작업체에서였다.

그 곳에서 잡혀와서 사토루가 구해지기까지 있었다고 했다.

왜 두바이 사람인 라이라가 그런 곳에 잡혀있었는지 카츠라(가명)의 말을 들은 사토루는 

짐작이 갔었다.


사토루 : "이 자식...샤리아 뿐만 아니라 이슬람 습관까지 이용해먹었었던 거였어.."


카츠라(가명) : "뭐?"


사토루 : "책에서 본 적이 있어요. 이슬람에서는 여성에 노출에 관대하지 않는 게 대개예요.

            오히려 성폭행 당한 여성이 징역을 받고 남성의 신체적 정서적 폭력에도 아무소리도 못하는

            여성에게 인권은 하나도 없는 나라라고 봐야할 곳이죠. 그건 부유하든 안 하든 상관없이 말이죠.

            라이라에게 오명을 씌워서 두바이로 데리고 간 뒤 라이라와 혼약하고 그 집안의 부를 얻고는

            아마 라이라를 방치할 목적이었을 겁니다."


카츠라(가명) : "율법을 더럽게도 이용하는군..

                   야 그 자식 온다. 전화 안 끊고 주머니에 넣어둘테니 녹음해놔."


카츠라(가명)가 전화를 주머니에 넣으려할 때 사토루가 질문을 했다.


사토루 : "그 전에 제가 세가지만 질문할게요. 그 자식 라이라가 여기 있다는 거 알고 있을까요?"


카츠라(가명) : "알거다."


사토루 : "그럼 저희 집 근처에 왔을까요?


카츠라(가명) : "안 왔다고는 말 못하겠네."


사토루 : "그럼 마지막 질문. 슈이치는 저희 집으로 보냈죠?"


카츠라(가명) : "진작에 보냈다."


사토루는 그 말에 웃으며 말했다.


사토루 : "그럼 됐어요. 그럼 이제...때되면 저희 방식대로 잡읍시다.."


카츠라(가명)는 사토루의 말에 웃으며 말했다.


카츠라(가명) : "....돈을 깝치면."


사토루 : "돈으로 당하고."


카츠라(가명) : "권력으로 깝치면."


사토루 : "권력으로 족치고."


카츠라(가명) : "힘으로 깝치면."


사토루 : "힘으로 박살낸다."


카츠라(가명) : "...훗...하나도 안 잊었네."


사토루 : "못 잊죠..얼추 비슷하거든요. 저 가르쳤던 선생님 가르침이랑."


카츠라(가명) : "거. 그 선생 얼굴한 번 궁금하네."


사토루 : "못 만날 거예요. 이미 떠나셨으니까."


그 말을 끝으로 카츠라(가명)는 핸드폰을 끄지 않은 채 자켓 안에 넣었고

사토루는 바로 자기 핸드폰에 녹음 버튼을 눌렀다.

그 때를 맟춰서 사토루의 방에 라이라의 메이드가 들어왔고

사토루는 라이라의 메이드에게서도 라이라가 가출을 했었다는 것을 들었고

그 때에 맞춰서


알 하사드 : "여어! 이거 잘 지냈나!"


카츠라(가명) : "잘 지내셨습니까? 알 하사드씨."


카츠라(가명)도 의뢰주이자 먹이감인 알 하사드를 맞이했다.


-------------------------------------------------------------------------------------------------

너무 길게 써서 한 번 컷하겠습니다.(아직 다 쓴 것도 아닌데도)

여담이지만 라이라의 이복 오빠인 라울과 라이라는 상당히 나이차가 있고

라울은 사토루가 언더커버 있을 때 악연이었으며 이미 여러차례 사토루에게

호되게 당했던 적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알 하사드는 제가 이슬람 율법 관련담당 등을 잘 몰라서 율법주교로 표현했고

본 작품에서의 위치는 사무원P 시리즈의 카를로스 같은 포지션이라고 보면 되십니다.

물론 카를로스 본인다 다른 편에서 출연시킬 겁니다. 과거 인물로.

또 인터넷을 보던 중 라이라 시리어스 동인지를 하나 봤는데

내용이 라이라가 아이돌을 하기 전 즉 가출 전에 생활이 나오는 내용이었습니다.

거기에서 라이라는 인형처럼이라는 말만 들으면서 살아갔었다고 나왔었습니다.

1 여길 눌러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