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카테고리.

  1. 전체목록

  2. 그림

  3. 미디어



HOPE BUT STILL WISH 201화

댓글: 5 / 조회: 52 / 추천: 0


관련링크


본문 - 02-12, 2021 20:55에 작성됨.

" target="_blank">

출처 : https://www.youtube.com/watch?v=gRaDRNQmui8&feature=emb_title

야누스 프로덕션

사장실


사장실 안에서 한 남자가 한 영상을 보고 있었다.


" target="_blank">

출처 : https://www.youtube.com/watch?v=M4T9vaPVo0Y

영상 속에는 어느 한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는 두 사람이 있었다.

한 쪽은 자신의 소속 연예인인 아카시 사토루...

또 한 쪽은 이전 자신의 소속 작곡가였던 모모자키 나오토였다.

그 영상을 씁쓸한 눈빛으로 보고 있는 남자는 타카기 준이치로 

야누스 프로덕션 사장이었다. 

그 때

사장실 문이 열렸다.


타카기 준지로 : "오! 방에 있었구나. 연락이 없어서 찾아왔다.


타카기 준이치로 : "준지로 형님...죄송합니다. 제가 못 들었나 봅니다."


타카기 준지로 : "아하하! 괜찮아! 괜찮아! 일단 좀 앉자고."


준지로의 제의에 준이치로가 그를 소파로 안내해 앉았다.


타카기 준이치로 : "제대로 찾아뵙지 못하고..이시다 놈들 압박이 정도가 심해서...

                   모모자키군 일은 안 됐습니다. 준지로 형님."


타카기 준지로 : "그래...그나저나 정말 괜찮은 거냐?"


준이치로 : "네. 몇몇 아이돌과 연습생들을 다른 친분 있는 프로덕션에 보내기로...

             비록 내가 지금 그들에게 밀려있지만 저도 이시다들의 행패를 더 보고 있을 수가 없습니다.

             일단 오카자키 야스하양은 346프로덕션으로 보내기로 했습니다.

             이마니시 과장이 절 도와줄 겁니다. 그 친구가 오카자키를 

             데리고 346프로로 가기로 했습니다."


준지로 : "그래서...키사라기 치하야를 우리 756프로에 부탁하고 싶다는 거로구나."


준이치로 : "네 형님. 그래도 형님 정도의 경영과 인품이라면 그 아이가 꿈을 필 수 있을 테니까요."


준지로 : "그렇게 비행기 태우지 마라. 쑥스럽게시리....근데...맡는 거야 문제가 없다만..너는 어쩔려고 그러는데?"


준이치로 : "이 회사는 어차피 이시다 놈들 손아귀입니다. 제 권한은 이젠 임명밖에 없죠.

            아마 이들을 그냥 냅두면...다른 아이들이 피해를 볼 겁니다.

            아직 어린 애들이니...그런 어른들한테 피해입히게 둘 수는 없습니다."


준지로 : "그래. 어려운 결정 잘해주었다. 준이치로....너 나오거든

          내가 756프로로 오게 해줄테니까 부담 없이 들어와. 그리고

          날 좀 도와다오."


준이치로 : "감사합니다. 형님."


준지로 : "그래서 대표직을 넘기려고 하는 듯 한데 알아둔 사람은 있고?

           기왕이면 그 놈들이 더 설치지 못하게 할 만한 사람이 낫지 않겠어?"


준이치로 : "걱정마십시요. 다 준비 중입니다. 그리고

            도움이 될 만한 사람을 찾았으니...괜찮을 겁니다.

            대신...희생이 따르겠지만 말이죠.

            그리고 또 한 명 부탁드릴 아이가 있습니다.

            이거...형님한테 전부 떠넘기는 거 같아...면목이 없습니다."


준지로 : "아하하! 괜찮아! 나나 너나 이런 업계에서 일하고 있는 몸이니..

          게다가 이런 업계에서 계획한대로 되기를 바라는 거 자체가..사치아니겠어?

          뭐...우리 프로덕션 사무원 잔소리 조금 듣고 깐깐한 프로듀서양에게

          혼이야 나겠지만 말이네. 그래서 어떤 아이인가?"


준이치로는 준지로의 화답에 당장 말했다.


준이치로 : "아이돌 부서에 스오우 모모코입니다."


준이치로의 말에 준지로가 말했다.


준지로 : "그..자네가 맘에 들어한 애가 맡고 있다는 애 말인가?"


준이치로 : "네..."


준지로 : "내가 궁긍해서 그런데 그..아카시 사토루..그는 어땠나?"


준이치로 : "별거 없었습니다...그냥...나오토 그 애랑 정말 많이 닮았었습니다..

            성깔에서는 나오토보다 더 했지만...그래도..

            나오토가 가르친 애들 중에서...제일 나오토의 가르침을 정석으로 따라갔던 애입니다.

            어쩌면..그래서 이시다들이 그렇게 그 애를 몰아내려고 했었을지도 모릅니다...

            아무것도 가진 거 없는 자가 자기들을 위협해대니.."


촬영장


스탭 : "수고하셨습니다!"


사토루 : "수고하셨습니다."


사토루가 인사를 하고 나갔다.

나가던 중 이치로가 다가왔다.


이치로 : "수고...했다.."


사토루 : "어. 이치로씨도..."


이치로는 사토루의 앞에서 무언가를 말하려 했다.


이치로 : "저...아버지 일은..그게..미안하게 됬다.."


사토루 : "이치로씨..신경쓰지마...이치로씨가 개입한 게 아니라는 거는

          알고 있으니까....지금의 이치로씨는 얼마든지 날 끌어내릴 수 있었어.

          하지만..그러지 않았어.."


이치로 : "예정대로였다면 난 이번 수상 후보에서 너에게 밀렸을거다."


사토루 : "그건 모를 일이야.

          적어도 내가 아는 당신은 승부욕이 강하고

          실력 위주로 너무 나가는 게 좀 그럴 뿐이지 하지만 이치로씨는

          비겁한 수를 쓸 사람이 아니라는 것 정도는 아니까.

          그래서 당신이 자기 아버지랑 상관이 없다는 것까지 알고 있었던 거고"


이치로 : "아버지와 동생들의 행동은 엄연히 나의 잘못도 된다. 나도 엄연히 책임이 있어

          이 이상 날 비참하게 만들지 말아다오..."


사토루 : "됐어. 평상시처럼 해."


이치로 : "그럴 순..없어.."


사토루 : "내가 할 말은 그게 다야. 나 이만 가볼게.

            들릴 곳이 있어서..."


이치로는 그렇게 가려던 사토루를 붙잡듯 말했다.


이치로 : "또....그 사람한테 가는 거냐..."


이치로의 질문에 사토루가 웃으며 말했다.


사토루 : "가야지...내 스승인데...그리고 그 사람 찾아오는 사람도 그렇게 많지 않고.."


사토루는 그렇게 말하며 떠났다.

이치로는 벙찐 얼굴이 된 채 떠나는 사토루를 바라볼 수 밖에 없었다.

분명 자신이 그를 위로하려고 했다.

자신이 그를 위로하면서 자신이 그와 아직 동등한 위치에

아니 자신이 한 수 위에 있다는 것을 확신하고 싶었다.

하지만...오히려 위로해줘야할 상대에게 위로 받아버렸다.

비록 물질적인 보이는 부분에선 자신이 앞서고 있지만

이미 그의 자존심은 위로 받아야할 대상으로 인해

무너졌다. 그리고 그 자존심을 짓밟게 만든 이가 

자신의 가족들이었다.

그렇게 되자 이치로는 더 이상 아무말도 하지 못한 채

그 자리에 서 있을 수 수밖에 없었다.

          

사토루는 그렇게 촬영장을 나가 대기실로 들어갔다.

그 안에는 츠루기가 있었다.


츠루기 : "수고했다."


사토루 : "어."


대기실


츠루기 : "요새 너희 회사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고 카즈 놈이 그러더라."


사토루 : "그런데?"


츠루기 : "보통 그런 일이면 네가 관련 되있는 게 한 두번이 아니지 않냐?"


사토루 : "그럴지도."


츠루기 : "무슨 일인데..?"


사토루 : "별거 없어..."


츠루기 : "너한테는 별거 아닐지라도 다른 사람들한테는 그거 아니야. 진짜 뭔 일 있는 거 아니지?"


사토루 : "웬일이냐? 니가 내 걱정을 다 하고?"


츠루기 : "거 말 뻔새하고는..착각하지마. 지금 이 업계에서 제대로 맞붙을 수 있다 생각하는 게 

          너 뿐인데...너 없어지면 재미 없어서 그런 거니까."


사토루는 츠루기의 말에 작게 웃으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츠루기 : "어디 볼 일 있냐?"


사토루 : "찾아서 만나야할 사람이 있어."


한편 부서에서는


치하야 : "흐음..그래서 사토루씨 집에 개인 녹음실까지 갔었어?"


모모코 : "응. 아! 그래도 아빠올 동안만이었어.

          사토루 오빠가 집에 데려오기 전에 

          아빠한테 전화했었대."


치하야 : "솔직히 개인 녹음실은 나도 놀랬었어.

          규모는 작은데 갖출 건 다 갖춰져 있었으니까.

          그나저나 사토루씨는?"


모모코 : "녹음 작업 있다고 해서 나갔어.

          그리고 자기 어디 좀 들렸다 온다고도 했고."


모모코는 잠시 말이 없다가 치하야에게 물었다.


모모코 : "치하야씨 혹시 오빠 녹음실 갔다 왔다면 거기 있는 사진도 봤겠네?"


치하야 : "사진?"


모모코 : "응. 사토루 오빠 학창시절 사진."


치하야 : "아..그거..사토루씨 예전에 스쿨밴드할 때 찍었던 사진이라고 했었어.

            같이 찍힌 분은 그 밴드 담임 선생님이었다고 하시더라고...."


모모코 : "그럼..그 선생님이라는 사람은.."


치하야는 잠시 말을 끊었다가 말했다.


치하야 : ".....돌아가셨대."


모모코 : "어?..."


치하야 : "협심증이라는 심장병이라고 들었어."


모모코 : "아..."


치하야 : "나도 아즈사씨한테 들었었어. 아즈사씨도 늦게 알았었나봐..

            아즈사씨도 나중에 듣고 엄청 울었었다고 하고...."


모모코는 그 말에 말문이 막혀버렸다.

그렇게 시간이 가다가


모모코 : "치하야 언니."


치하야 : "응?"


모모코 : "그 선생님 계신 곳 가봤어?"


치하야 : "응? 어...내 동생도 같은 곳에 있어서..."


모모코 : "그럼 모모코도 그 주소 알려줄 수 있어?"


촬영 후


모모코 : "수고하셨습니다."


모모코가 일을 마치고 나오던 중 사토루를 보았다.


모모코 : "사토루 오빠? 오빠!"


모모코가 불렀지만 사토루는 너무 멀었는지

듣질 못 한듯 그대로 어느 계단을 타고 올라갔다.


모모코 : "어.? 어디로 가는 거지?"


모모코가 재빨리 뒤를 따라갔다.

그리고 계단 입구에 다다랐을 때 어디인지 알게 되었다.


모모코 : "여기는...공동묘지?...아! 여기구나!"



예전에 모모자키 나오토를 사토루가 한 번 방송출연시킨 적이 있다고

언급했었는데 이렇게 겨우 내보냅니다.

뭔 노래 넣을까 하다가 윤민수 신용재의 인연이 떠올라서 올립니다.

일단 붙여넣기 하려고보니...좀 길어서 적당한 분량만큼 컷 합니다.

0 여길 눌러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