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카테고리.

  1. 전체목록

  2. 그림

  3. 미디어



아키하 "최면어플을 개발했다."

댓글: 20 / 조회: 106 / 추천: 0


관련링크


본문 - 09-13, 2020 19:59에 작성됨.

아키하 "최면어플을 개발했다."




-점심 시간 직후

P "...뭐?"

아키하 "최면어플을 개발했다고."

P "...하아...그, 그렇구나..."

아키하 "...그 눈은 못 믿는 눈치구나, 조수여."

P "당연하지. 그런 걸 믿을 수 있을..."

아키하 "...그렇다면" 스윽

P "응?"

아키하 "보여줄게." 휴대폰 꺼냄

P "무슨 소리를 하는..."

파앗

P "거야...응?"

치히로 "어라? 프로듀서씨?  왜 그러세요?"

P "방금 전까지 아키하랑 대화하고 있었는데..."

치히로 "아키하? 아키하가 누구죠?"

P "네? 이케부쿠로 아키하요. 저희 사무소 아이돌..."

치히로 "이케부쿠로 아키하바라역?"

P "가, 갑자기 왜 그러세요, 치히로씨...아키하요, 이케부쿠로 아키하."

치히로 "???" 갸웃

P "어...?"

치히로 "꿈은 자면서 하시고, 어서 일이나 해주세요."

P "아, 네..."

P (...치히로씨의 장난...이겠지?)

타닥타닥

P (아, 시간이...)

시계 [4시 50분]

P "!!!" 덜컹

치히로 "프로듀서씨?"

P "아, 아키하와 대화를 시작한 것은 점심 직후인데...!!"

치히로 "또 꿈 속 얘기신가요? 스테드리라도 드실래요?"

P "이, 이럴 수는 없...!!"

덜컹

린 "프로듀서~"

마유 "안녕하세요~"

P "린, 마유! 아키하가...!!"

린 "아키하?"

마유 "진월담 월희에 나오는 나나야 시키의 의붓 여동생이자, 한때 765 사무소의 키사라기 치하야 선배의 절벽 밈의 원조라고 할 수 있는, 최초의 빨래판 절벽 흑색 장발 츤데레 여동생 캐릭터인 그 토오노 아키하를 말씀하시는 건가요?"

린 "...아니, 왜 그렇게 상세하게 아는 건데..."

치히로 "그러게요."

P "장난치지 말고! 너희들의 동료인 이케부쿠로 아키하 말이야!"

린 "이케부쿠로 아키하?"

마유 "이케부쿠로라고 한다면 부녀자들의 성지이자 모 작가가 친구와 일본 여행으로 잠시 들렀는데 주변의 여고생들이 두 사람을 보면서 얼굴을 가리며 키득키득 거리고 노트에다가 뭔가를 막 적고, 그리고 했다고 알려진 그 장소 말인가요?" ※실화입니다.

린 "...그런 설명은 처음 들었어."

치히로 "그러게요."

P "그 이케부쿠로 말고!! 다들 모르는 거야?!"

린 "응..."

마유 "저는 잘 모르겠네요."

P "윽...아냐, 됐어..." 타닥타닥

P (다들 나를 놀리는 건가? 아니면 또 아키하의 장난? 도대체 뭐가 어떻게...!!)

모니터 [] 소속아이돌 중 아키하의 이름만 빠져있다.

P "뭐가 어떻게 된거야...!!" 타앗

린 "아, 프로듀서!"

마유 "프로듀서씨?"

탁탁탁탁

P "하아- 하아-"

...

키라리 "응? 아키하? 처음듣는 이름이다늬"

P "하아- 하아-"

...

후미카 "...글쎄요...그런 이름의 주인공이 나오는 책은 많지만..."

P "하아- 하아-"

...

시키 "냐냥? 잘 모르겠어!"

P "하아- 하아-"

...

P "하아- 하아- 회사 전체를 돌아다녔는데요...어째서 안 보이는거야...!! 아키하의 연구실도...감쪽 같이 사라졌고!!"

??? "그렇게 나를 찾아다니다 보니 어땠어, 조수?"

P "아키하!!" 휙

아키하? "응? 조수?" 반투명 상태

P "어...?"

아키하? "하아...설마 조수한테는 효과가 없을 줄이야...아예 없는 것도 아닌 것 같지만 말이야..."

P "어, 어떻게 된 거야, 아키하?!"

아키하? "...저는...아키하 박사님이 아니에요." 싱긋

P "뭐...뭐라고?"

아키하? "아키하 박사님이 돌아가시기 전, 만들어진 인공지능 로봇, 아키봇1호에요."

아키봇1호 "박사님은 당신에게 최면을 걸기 1년 전, 그 이전부터 몸이 아팠습니다."

P "최면을 걸기...1년 전?" 스윽

핸드폰 [] 2021년

P "?!"

아키봇1호 "곧 죽을 것이라는 것을 직감한 아키하 박사님은...당신과 회사 전체 사람에게 최면 어플을 이용해 최면을 걸었죠. 부디 자신을 잊어달라고. 자기 때문에 한 사람이라도...우는 것을 원하지 않았기에 말이죠."

P "그, 그럴...수가...!!" 그렁그렁

아키봇1호 "자신의 모든 기록을 지우고, 떠난 아키하 박사님은 혹시 모를...당신 처럼 최면이 풀리는 사람을 생각해 저를 만들어놨습니다. 혹시 모를...다른 이에게 절대 알려지지 않을 진실을 전해주기 위해서..."

P "아키하..." 주륵주르륵

아키봇1호 "제 모든 기능을 완료했으니...저는 이만..." 스윽

P "윽...아...아키하!!!!"

---------------------------------------------------------------------

가끔씩은 이런 슬픈 것도 써보자 싶어서 말이죠.

네, 뭐...그렇답니다.







































치히로 "..."

린 "..."

마유 "..."

치히로 "아키하쨩, 이거 어떻게 할 거에요." 몰래 카메라 대 성공 팻말을 들고

린 "프로듀서...진짜 속을 줄 몰랐어..."

마유 "그러게 말이에요..."

아키하 "아니...나도 이건 상정 외였다네..."

----------------------------------------------------------

아키하가 죽는 걸 쓸바에 차라리 사무원P를 한 번 더 죽이겠다!!

사무P "...뭐?"

0 여길 눌러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