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카테고리.

  1. 전체목록

  2. 그림

  3. 미디어



P "어라? 그거 어디갔지?" 아키하 "이거 말인가 조수"

댓글: 8 / 조회: 139 / 추천: 0


관련링크


본문 - 09-06, 2020 18:18에 작성됨.

P "어라? 그거 어디갔지?" 아키하 "이거 말인가 조수"



P "아, 고마워, 아키하."

아키하 "뭘 이 정도로 말인가"

P "응, 근데 말이야, 아키하"

아키하 "응?"

P "우리집에서 뭐하는거야?"

아키하 "뭔가 이상한가?"

P "분명 내가 들어올 때 문은 잠겨 있어서 열쇠로 열었고."

아키하 "으흥?"

P "그리고 불도 꺼져 있었어."

아키하 "그렇지?"

P "나는 바로 겉옷만 벗고 주방에서 저녁 준비 중인데"

아키하 "조수가 만든 카레 맛있다고."

P "응, 고마워. 아니, 그게 아니고."

아키하 "음?" 우물우물

P "도대체 언제 어디서 어떻게 들어온거야?"

아키하 "조수랑 같이, 현관으로, 같이 들어온거지."

P "그렇구나."

아키하 "그렇게 복잡하게 생각하지 말고, 조수도 앉으라고. 같이 밥 먹자."

P "흐음~ 그렇구나. 내가 복잡한 거구나." 털썩

아키하 "자, 아앙~"

P "아앙~"

아키하 "어떤가, 맛있어?"

P "내가 만들었으니 당연하지. 그건 그렇고, 아키하"

아키하 "응?"

P "어째서 내 무릎 위에 앉아있는 거야?"

아키하 "조수도 알다시피 난 키가 작잖아?"

P "응, 그렇지?"

아키하 "그러니 식탁에 앉으면 저 앞에 있는 것이 안 집혀지잖아? 그러니 조수의 무릎 위에 앉는 것은 당연한 거지."

P "그런거야?"

아키하 "그런거야."

P "그렇구나."

아키하 "자, 아앙~"

P "아앙"

우물우물

P "근데 아키하는 왜 나한테 계쏙 아앙을 해주는 거야?"

아키하 "그거야 내가 조수 무릎 위에 있으니 조수는 음식 집기가 힘들잖아?"

P "아니, 난 팔이 닿아서 괜찮..."

아키하 "힘들잖아?" 몸을 돌려 P를 마주봄

P "아니, 괜찮은데 말이야..."

아키하 "힘들잖아?" P의 볼을 잡으며

P "...응, 그런 거라고 해두자."

아키하 "그러니까 내가 먹여주는거야."

P "...그런데 이렇게 마주보면 먹여주기 힘들지 않아?"

아키하 "그렇겠네. 그렇다면..." 스윽

P "아, 그래도 떠먹여주는..."

아키하 "합" 우물우물

P "아키하가 먹었네? 아키하도 밥은 먹어야하니..."

덥석

P "아키하?"

츄웅~♡

P "...?!?!???!"

아키하 "" P의 볼을 잡고 그대로 키스

츄릅 츕 흐릅

꿀꺽

아키하 "이렇게 하면 둘 다 먹을 수 있지?"

P "그, 그렇긴 하지만..."

아키하 "밥 마저 먹자고." 우물

P "잠, 아키...!"

츄웁-

P "아키하, 그, 그만...!!" 아키하를 떨어뜨림

아키하 "에? 왜 그래?"

P "나도 남자라고. 이성의 끈을 유지하기 힘들단 말이야."

아키하 "..."

P "그, 그러니까 이런 장난은 이제 그..."

아키하 "흐음" 뒤적뒤적

P "아키하?"

아키하 "이런 말이 있지. 지갑에 콘돔을 넣고 다니면 돈을 아낄 수 있는 부적이 된다." 스윽

아키하 "조수는 한 번쯤 이성의 끈을 놓아도 되지 않을까?" 지갑에서 콘돔 꺼냄

P "" 뚝

와락

아키하 "우왓?! 조수?"

P "아키하가 먼저 선빵 친거야..." 얼굴 빨개짐

와락

P "어?"

아키하 "콘돔은 하나 뿐인데...한 번으로 끝내지 않을거지?"

P "...책임 질게."

아키하 "그 말을 듣고 싶었어."


그 후, P와 아키하는 밤새 도록 불타는 밤을 보냈고, 둘이 서로 지각을 했다.

이듬해 말, 두 사람이 삼인 가족이 된 것은 조금 나중에 알려진 이야기.

-------------------------------------------------------------------------

가끔씩 쓰는 아키하 순애물

뭐왜뭐

0 여길 눌러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