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카테고리.

  1. 전체목록

  2. 그림

  3. 미디어



회의를 합시다.

댓글: 11 / 조회: 110 / 추천: 0


관련링크


본문 - 05-23, 2020 17:58에 작성됨.

(이 세상 어딘가에 있는 회의실)

(그곳에는 한 중성이 의자에 앉아있다.)





(잠시 후 문을 열고 들어오는 두 여성)



도령: 안녕하세요, 어서 오세요.



???: 이 곳이, 회의실인가요?



도령: 맞습니다. 잘 찾아오셨어요. 앉으시죠.



???: 이 곳에서 무엇을 하게 되나요?



도령: 회의실이니까, 회의를 할 예정이에요.



도령: 자세한 사항은 잠시 후에 모두 모이시면 말씀드릴 예정입니다.



???: 저희 말고 또 누가 오나요?



도령: 뭐, 많다면 많은 인원이 오실 예정이에요.






(한 30분 쯤 지나고, 많은 인원의 사람들이 회의장에 도착했다.)




도령: 모두들 환영합니다. 저는 작가 미나미도령이라고 합니다.



도령: 제가 오리캐 여러분들을 여기에 부른 이유는, 앞으로의 스토리 진행을 어떻게 하면 좋을지, 그것에 대해 여러분들의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도령: 우선은, 각자 자기소개부터 부탁드리겠습니다.



(도령의 왼쪽에 있는 두 여성이 일어선다)



아라이: 안녕하십니까, 이능력물 ‘EQAUL 시리즈’ 주인공 아라이 미나미입니다. 그리고 이 아이는 미츠키입니다. 딱히 성은 없지만, 의동생 격이라 아라이 미츠키로 비공식 설정이 되어 있지요.



(박수와 함께 자리에 앉은 뒤, 그 옆에 있는 남성이 일어선다)



미나미 씨: 안녕하세요, P돌물 ‘아키 시리즈’ 주인공 미나미입니다. 이 미나미라는 이름은 성입니다. 풀네임은 딱히 없어요.



(박수와 함께 자리에 앉는 미나미 씨, 그 옆에 있는 여성과 남성이 일어선다)



NV시키: 냐하~안녕안녕~! 빙의물 ‘NV시키’ 시리즈 주인공 시키쨩이야! 그리고 이 쪽은 내 프로듀서 미나미치 레이, 통칭 레이레이고!



(시키가 박수와 함께 자리에 앉는다. 옆에 있는 여성이 일어선다)



아츠미: 안녕하세요. 사이버펑크물 ‘City Cloture' 시리즈 주인공 무나카타 아츠미입니다. 과거 시대의 회의장은 이렇게 생겼군요?



아츠미: 그리고 이 쪽은, 제 친구들 마오와 후미하루입니다.



(아츠미를 끝으로 모든 자기소개를 마쳤다.)






도령: 모두들 감사합니다.



도령: 일단 서로 처음 뵙는 건가요? 



아츠미: 일단 저는 그래요.



아라이: 시키 씨를 빼면 다들 초면입니다.



시키: 그러고 보니 아라이 씨랑은 구면이네. 나머지는 초면이고.



도령: 그렇군요. 그럼 이제 서로 질의응답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도령: 어떤 질문이든 자유롭게 하되, 원색적인 비난은 삼가주세요.






아츠미: 저 질문 좀 할게요.



아츠미: 작가님, 저희 스토리, 왜 쓰시게 되었나요? 계기가 있으신가요?



도령: 네, 사실 처음에는 그렇게 쓸 마음이 없었는데, 어느 순간 이 사이버펑크라는 장르를 알게 되고, 트리위키에서 탐독을 하니, 왠지 쓰고 싶은 마음이 생겨나더라고요. 



도령: 비록 잘 쓰진 못했지만, 최선을 다해서 썼었습니다.



아츠미: 그럼 왜 주인공이 저인 건가요?



도령: 아츠미 씨 말고는 떠오르는 사람이 없어서...





미나미 씨: 아츠미 씨께 질문입니다.



미나미 씨: 아까 ‘과거의 회의장’이라고 말씀하셨는데, 그럼 아츠미 씨는 어느 정도의 미래에서 오신 건가요?



아츠미: 음, 제가 2편 작중에서 모노레일을 언급하며 ‘대략 70년 전 사람들’이라는 말을 했었죠?



아츠미: 그렇게 생각해 보면, 제가 사는 시대는 대략 2100년대쯤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미나미 씨: 꽤 먼 미래에서 오셨군요...



아츠미: 그렇습니다.



미나미 씨: 그럼 지금 아츠미 씨의 나이가?



아츠미: 17살입니다.





아라이: 저도 작가님께 질문입니다.



아라이: 오록스가 나타날 땐 항상 아이돌들이 맞서 싸우는데, 왜 정작 그들의 목적인 저는 안 싸우는 건가요? 능력도 충분한데.



아라이: 게다가 하라는 전투는 안 하고 미츠키랑 연애나 하고 있고,.



미츠키: 물론 제가 아라이 언니를 좋아하는 건 맞지만, 이능력물이면 제대로 싸울 줄도 알아야죠. 제발 좀 맞짱을 뜨게 해주세요.



도령: 안 그래도 슬슬 두 분을 출격시킬 계획을 짜고 있습니다. 거기에 이번에 새로 오신 마오 씨도 포함해서 말이죠. 그 분의 각성 능력도 생각해두었습니다.



도령: 그러니 조금만 기다려주시면 좋을 것 같네요.





NV시키: 나도 질문 좀.



도령: 제게 질문이 많으시네요, 다들.



NV시키: 나 언제 다시 나올 수 있어? 시리즈 마지막 편이 4월달에 나왔는데, 이제 좀 2편 내주면 안 돼?



도령: 사실은, 그것에 대해 많이 고심 중입니다.



도령: 솔직히 말씀드리자면 시키 씨 스토리는 이제 빙의물인지 그냥 일상물인지 스스로 구분도 안 되고 있어요.



NV시키: 지금 그걸 말이라고 해?!



도령: 단언하건대 술버릇 시리즈가 끝나면 바로 NV시키 씨 시리즈에 착수할 예정입니다. 걱정하지 말아주세요.





마오: 아라이 씨의 동료 분도 성함이 마오인데, 이건 우연의 일치인가요?



도령: 사실대로 말씀드리자면, 일부러 그랬습니다. 제가 마오라는 이름을 좋아하거든요.



아라이: 저희 쪽 마오는 ‘모토미야 마오’인데, 그쪽 마오는 어떤 마오이십니까?



마오: 정해진 건 없지만, 비공식적으로는 ‘타카기 마오’입니다.



도령: 참고로 ‘타카기’라는 이 성은, 원래 모토미야 마오 씨의 성이었어요. 중간에 바꾼 거지만 말이죠.



아라이: 그럼 남자 분은요?



후미하루: 저도 정해진 것은 없지만, 비공식적으로는 ‘니시카타 후미하루’입니다.



NV시키: . . .



NV시키: 어디서 들어본 성인데.



도령: ‘장난을 잘 치는 타카기양’에서 따왔어요.



NV시키: 마오 씨는 후미하루 씨에게 장난 잘 쳐?



후미하루: 작중에선 장난 친 적 한 번도 없어요.



마오: 그냥 이름만 따온 셈이죠.



아츠미: 어디까지나 ‘작중에서’ 안 쳤을 뿐, 백그라운드에서는 장난을 자주 치곤 해요.



아츠미: 근데 정작 작가 씨는 타카기양 애니나 만화 한 번도 안 보셨잖아요?



도령: 유튜브에서 몇 편 본 적은 있어요.



도령: 개인적으로는 타카기양 성우님 타카하시 리에 씨가 야나세 미유키의 성우를 맡아주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요.



미나미 씨: 이미 시이카 성우니까 그 꿈은 고이 접어서 주머니에 넣어두세요.



도령: . . .진짜요?



도령: 시이카 성우예요?



미츠키: 모르셨어요?



도령: 데레에만 관심이 있어서...



미나미 씨: 근데 미래에도 타카기양이 있어요?



후미하루: 있어요. 작가 야마모토 소이치로 씨의 손자 분이 이어서 연재중입니다. 



후미하루: 타카기랑 니시카타 둘 다 나이를 안 먹더라고요.



레이레이: 아니 근데 잠깐만요. 스토리 회의를 하자고 모였는데 왜 갑자기 다른 작품 얘기로 흘러들어가는 거예요...



도령: 아, 그러네요. 하마터면 산으로 갈 뻔했어요.





도령: 각설하고, 각자 스토리 진행을 어떻게 했으면 좋겠는지 발표를 해주시고, 다른 분들도 ‘이렇게 나가도 좋을 것 같다’하는 아이디어 있으면 첨언해 주세요.



NV시키: 나는 뭐, 어떻게 나가던지 상관은 없고 빨리 연재나 해줘. 언제까지 기다리고 있어야 해?



도령: 알겠습니다. 아니면, 술버릇 시리즈에 미리 출연하시겠어요?



NV시키: 그건 거절한다. 나 아직 미성년자라 술 못 마셔.



마오: 그 시리즈의 시키 씨는 잘 드시던데요?



NV시키: 거기 시키쨩은 21살이라 가능한 거지. 난 18살이야.



도령: 하긴 NV시키 시리즈는 정석적인 스토리를 배경으로 쓰니까 말이죠.




아라이: 저는, 빨리 미츠키랑 같이 오록스랑 싸우고 싶어요.



아라이: 아이돌들을 좀 이용하겠다는 말을 하긴 했지만, 이젠 그러기도 좀 미안해지니까요.



아라이: 게다가 그들이 목표하는 건 저인데 제가 나서야죠.



미츠키: 저도 패기나 람각 같은 걸 익히고 싶어요.



아라이: 없어?!



미츠키: 없진 않은데, 그게 그렇게 부각되진 않아서 말이죠...



미츠키: 나오랑 겨뤘을 때도 작가가 묘사를 못 해서 아라이 언니랑 치히로 씨랑 노노의 소감으로 대체됐단 말이에요.



도령: 팩트라 드릴 말씀이 없네요...



미츠키: 그러니까, 저희의 이런 소원 좀 들어주세요.



도령: 알겠습니다. 11편부터는 본격적으로 출정시켜 드릴게요. 트레이닝도 시켜드리고.





미나미 씨: 아키랑 좋은 관계가 되게 해주세요.



도령: 언제나 좋은 관계이시잖아요?



미나미 씨: 그렇긴 한데, 한 번은 아키가 죽었잖아요.



미나미 씨: 게다가 그 때 제가 억울하게 살인범으로도 몰렸고. 



미나미 씨: 세계관 좀 리셋시켜 주세요. 아키가 그렇게 죽는 모습은 보고 싶지 않았다구요!



도령: 알겠습니다. 조만간 새로운 야마토 아키X미나미 스토리를 써드릴게요.





아츠미: 근데 얘기를 들어보니까, 원래 이 ‘City Cloture'를 시리즈로 낼 계획은 없으셨다고 들었어요.



도령: 네, 맞아요. 원래는 단편이었는데, 사이버펑크 시리즈에 빠진 나머지 한 편을 더 쓰게 되었네요.



도령: 이제부터는 돌이킬 수가 없어요. 시리즈입니다.



아츠미: 그런가요...



아츠미: 그럼 저희 소원은, 앞으로 쭉 연재해주세요.



아츠미: 그게 저희가 원하는 연재 방식입니다.



도령: 생각보다 소박하시네요.



마오: 그리고, 고증을 더욱 더 확실히 해주세요. 



마오: 작가님이 사이버펑크물을 처음 써보셔서 아마 고증이 약간 어려울지도 몰라요. 



후미하루: 하지만 작가님은 열정이 있으시니까, 계속 쓰신다면 아마 원하시는 대로 책도 내실 수 있을 거예요.



도령: 알겠습니다. 모두들 저로 하여금 다시 한 번 열정을 불태우게 만드시네요.





도령: 제가 실력이 부족해 스토리를 잘 쓰지 못해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어요.



도령: 하지만 여러분들은 저를 원망하지 않으셨어요.



도령: 그래서 감사드립니다.



도령: 앞으로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예전에 한 번 쓰려고 했었는데, 운이 안 좋아서 다 날아갔었어요.

그래서 오늘 다시 썼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드려요.

0 여길 눌러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