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카테고리.

  1. 전체목록

  2. 그림

  3. 미디어



사랑을 부르는 무대 - 6화

댓글: 7 / 조회: 59 / 추천: 0


관련링크


본문 - 10-09, 2019 21:38에 작성됨.

사랑을 부르는 무대 - 6화



부제 : 그 메이드의 사정



-4년 전

첫 만남은 최악이었습니다.

나나(17세?) "헤에...네가 새로 들어온 후배?" 건들건들

나나 "그래서 이름은 뭐냐?"

??? "...시루시히"

사무원P(19세) "잘 부탁해요, 선배."

나나 "헤에...시루시히라..." 껌 쫙쫙

나나 "쪼~까 얇삽한데 일 제대로 할 수 있겠어?"

사무원P "이렇게 보여도 입으면 마른 체형이라서. 옷 안 쪽은 제법 근육이 잡혀 있답니다."

나나 "그려? 흠...한 번 벗어볼래?"

사무원P "성희롱으로 고소합니다, 선배?"

나나 "그러시든지." 주머니 뒤적뒤적

나나 "한 대 빨래?" 담배를 꺼내며

사무원P "미성년자입니...아니, 애초에 일하는 중인데..."

나나 "괜찮아. 어차피 점장도 출근 안 해서 모르는데." 담배 하나를 입에 물며

나나 "그래서 안 펴?"

사무원P "미성년자라고요."

나나 "그렇게 빡빡하게 살면 세상 재미없어. 적당히 놀 줄도 알아야해." 뒤적뒤적

나나 "...아, 라이터 없네. 가서 사올게."

사무원P "하아..." 뒤적뒤적

나나 "응?"

사무원P "피려면 바깥에서 피세요." 라이터를 건내며

나나 "담배 필 일이 없으면서 라이터는 왜 가지고 다니냐?"

사무원P "쓸데가 많거든요. 실 지푸라기 살짝 나올 때 정리한다던가, 귀여운 선배에게 담배 심부름이라던..."

나나 "내지르기-!!" 파앙

퍼억

사무원P "쿠헉?!" 복부에 제대로 꽂힘

나나 "함부로 귀엽다던가 그딴 말 지껄이지 마라?"

사무원P "가, 갑자기 너무...하, 하시네요..."

나나 "흐으읍" 담배 빨아재낌

나나 "후우우우-" 연기를 뱉으며

사무원P "근데 뭔가요, 그 내지르기라는 건?"

나나 "응? 아, 멋있지 않아? 이런 필살기 같은거?"

사무원P "오글거려요." 툭툭

나나 "네이~ 네이~ 잘 알았어요. 우선 간단하게 알려줄게."

사무원P "네~"

나나 "앞으로 잘 부탁한다, 시루시히쨩?"


-현재, 346프로덕션

나나 "으음..." 부스스

나나 "...그 때...꿈인가...?"

타케P "일어나셨습니까, 아베양?"

신 "나나 배선, 괜찮아?"

나나 "네...괜찮아요..."

신 "흐응..."

타케P "몸이 안 좋으시면 휴가를..."

나나 "그럴 수는 없어요!"

타케P "아베양..."

신 "나나 배선 열심히 했잖아. 7대 신데걸도 됐고, 힘냈기도 했고. 그러니까..."

나나 "그, 그게 아니라..."

신 "응?"

타케P "네?"

나나 "집 청소를 안 해서 지금 더럽거든요...그 상태에서 쉴 수가 없어요..."

타케P & 신 ""...""


-잠시 후, 나나의 집

나나 "굳이 청소 도와주러 안 와도 되는데..."

신 "신경꺼, 신경꺼~"

아키하 "맞아, 맞아~"

나나 "아키하쨩은 왜 온거에요?"

아키하 "새로 개발한 청소군을 실험해보려고."

나나 "하아..."

신 "그럼 오픈해보겠습니다~"

벌컥

신 "우왁?! 술냄새?!"

아키하 "그리고 이상한 냄새도 나잫아!!"

나나 "아하하...아무래도 자취하다보면..."

신 "이런 곳이 우사밍 성이라니, 너무하네..."

아키하 "어린 애들이 없어서 다행이야..."

나나 "자, 자! 빨리 청소하죠!"

신 "그래...우선 저기 쌓여 있고, 냄새가 풀풀 나는 옷가지들 부터 빨자."

아키하 "찬성"

나나 "아하하..."


-잠시 후

아키하 "대충 마무리 됐나?"

신 "100L 쓰레기 봉투를 4장이나 쓰게 하다니!"

나나 "죄, 죄송해요..." 나무룩

아키하 "하아...그나저나..." 힐긋

신 "아, 신경쓰였던 건데..."

나나 "네?" 빙글

가죽 재킷 옷 []

공수도 옷[]

아키하 "저 옷 뭐야?"

신 "타쿠미쨩이 좋아할 옷이네-☆"

나나 "아, 젊었을 적에 입었던 옷이에요."

아키하 "젊었을 적?"

나나 "나나, 이렇게 보여도 꽤 알아주는 폭주족 두목이었거든요. 케츠젠 파라고."

신 "우와, 닉네임 중2병 작렬"

나나 "하하, 그 땐 그랬거든요."

아키하 "근데 어쩌다가 이렇게..."

나나 "...나나가 일하는 곳에 다른 폭주족이 와가지고...그 때 소중한 사람이 다쳤거든요."

아키하 "흐응...응?" 힐긋

아키하 "이, 이건..." 덥석

나나 "아. 방금 말한 일하던 곳이었어요."

아키하 (어, 어째서 사무원군이 찍혀있는 거지?)

사진 [] 나나와 사무원P, 여성 한 명이 찍혀있음

아키하 "호, 혹시 소중한 사람이...?"

나나 "네. 그 사람들이에요." 쓴웃음을 지으며

아키하 "...!? 호, 혹시 나나씨-!!"

신 "호야..." 히죽

나나 "네?"

아키하 "사무원군하고..."

나나 "사무원군?" 갸웃

아키하 "그러니까 즈이무 시루시히하고!!"

나나 "시루시히쨩을 아세요? 헤에..."

신 "시루시히? 치히로씨 동생?"

나나 "네? 정말요?"

신 "응, 그럴걸? 치히로씨는 항상 히-군이라고 부르지만..."

나나 "우와...근데 사고로 인해서 지금 영국에 있다고 들었는데..."

아키하 "응..."

나나 "으음..." 사진을 쳐다봄

나나 "..."

아키하 "뭐, 뭐지?"

신 "글쎄..."

나나 "..." 그렁그렁

아키하 "!?"

신 "배선?!"

나나 "...후배쨩..." 중얼

아키하 "괘, 괜찮아, 나나씨?!"

나나 "네! 괜찮아요!!" 싱긋

나나 (후배쨩...보고 싶네요...)

---------------------------------------------------------------------------

나나의 나이는 불명입니다.

젤나나의 이름으로!!

0 여길 눌러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