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카테고리.

  1. 전체목록

  2. 그림

  3. 미디어



시호 「지하세계로.」 -prologue

댓글: 0 / 조회: 84 / 추천: 0


관련링크


본문 - 09-11, 2019 00:07에 작성됨.

시호 ......

시호 ...으음.

 

으윽... 머리 아파...

 

시호 ......두리번두리번

시호 여긴... 어디지...?

 

난 머리를 움켜쥐며 주위를 둘러봤다.

사람이 사는 것 같은 평범한 방 안, 하지만 방 안에는 나 밖에 없었다.

바닥을 받치고 있는 왼손에 푹신한 느낌이 들었다.

 

시호 ...침대?

 

이불까지 덮고 침대에 누워있었던 모양이다.

그런데, 내가 왜 여기에...

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차근차근 머릿속을 정리해보기로 했다.

 

시호 으윽...

 

하지만 과거를 떠올리려 할 때마다 자꾸 머리가 지끈거렸다.

난 계속 머리를 움켜쥐고 내가 처한 지금 상황이라도 파악하려고 애썼다.

 

시호 난 누군가의 방 안에 있고...

시호 일어나기 전에는 이 침대에 계속 누워있었고...

시호 그리고...

 

달칵

 

시호 ?

, 일어났네.

 

누군가가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왔다.

그런데 뭔가가 이상했다.

 

시호 ...해골?

. 맞는데.

시호 ......부비적부비적

 

난 눈을 비비고 다시 확인했다.

푸른 옷을 걸치고 슬리퍼 차림에 뚱뚱한 해골이 뚜껑이 덮힌 커다란 접시를 들고 내 눈 앞에 서있었다.

 

시호 ......

...?

시호 ...아직 덜 깼나 보네.

 

난 아직도 꿈 속인 걸 확신하고 다시 침대에 누워 이불을 덮었다.

누운 채로 천장을 바라보고 있는 내게 다가와서 해골은 내 눈을 바라보며 말했다.

 

워워, 네 눈 앞에 있는 걸 부정하는 건 좋지 않다고?

시호 진짜 해골...?

샌즈 당연하지. 난 샌즈. 이 집 주인이야.

 

자신을 샌즈라고 소개하는 뚱뚱한 해골.

꿈 속이 아니란 걸 안 나는 침대에서 다시 일어났다.

일어나자마자 머리가 순간적으로 어질하며 눈앞이 초록색으로 변했었다.

아직까진 내가 정신을 덜 차린 모양이다.

 

시호 ......-

샌즈 ...?

 

내 눈 앞에 이렇게 움직이는 해골이 있다니, 내가 정신이 완전히 나갔구나.

 

샌즈 , 역시 아직까진 네 눈앞에 있는 게 믿기지 않는 모양이네.

시호 ......경계

샌즈 ...하아, 따라 와. 지금 바깥이 어떤지 네게 보여주지.

시호 ...?

 

.

.

.

 

난 샌즈를 따라 집 밖으로 나왔다.

평소 내가 집 밖으로 나설 때에 보였던 풍경들은 뭐가 있었을까.

푸른 하늘, 빛나는 태양, 그리고 새하얀 구름.

하지만 이곳은 뭔가가 되게 이질적이었다.

 

시호 어어...어리둥절

샌즈 어때? 밖으로 나온 소감은.

시호 저기, 하나 물어볼 게 있는데.

샌즈 뭐야?

시호 ... 태양은, 어디에 있는 거야?

 

난 매일 보던 익숙한 빛이 어디에도 보이지 않자 당황하며 샌즈에게 물었다.

그러자 샌즈는

 

샌즈 드디어 상황 파악이 된 모양이군.

 

라며 살짝 웃었다.

 

샌즈 이제 받아들일 수 있겠어? 이건 꿈이 아니라 현실이라는 걸.

시호 ......

샌즈 그럼, 정식으로 말하지.

 

뚱뚱한 해골은 내 앞에 서서 양 팔을 크게 벌리며 말했다.

 

샌즈 지하세계로 온 걸 환영한다. 인간.




@프롤로그입니다. 정식 스타트는 14일부터. 언더테일 보통엔딩(여왕 토리엘 엔딩) 이후에 벌어지는 이야기입니다. (다른 아이돌들도 등장해요! 누가 등장할지는 비밀.)


0 여길 눌러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