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카테고리.

  1. 전체목록

  2. 그림

  3. 미디어



P를 만난 날 첫번째 그 이후.

댓글: 2 / 조회: 123 / 추천: 1


관련링크


본문 - 08-16, 2019 01:17에 작성됨.


P "아무튼 그래서, 그 다음은 나오가 회사에 왔을 때인데...."


나오 "아 진짜 그만...!!!!"


꽈악-


나오 "읍-읍-!!!!!"


린 "가만히 있어 나오."


카렌 "그래서 그래서, 그 다음은?"


P "나이스 린, 암튼 그 다음은...."


나오 "으으읍---!!!!!!"


----------------------------------------------------------------------------------------------------------------------------------------------------------------------------------------


......그로부터 2주 후.


그 사이에 많은 일이 있었다.


'나오, 너도 스카우트 받았다며?"


'어? 으,응....맞긴맞는데... 어떻게 알았어, 카렌?"


'후후, 그거 P라는 사람이지?'


'??!?!'


'사실 나도 그 사람한테 스카우트 받았거든!'


'?!?!?!?!?'


'이걸로 앞으로도 함께겠네, 나오!'


'....응, 그러게 그렇겠네.'


정말로 기뻤다.


우리 셋이 앞으로도 계속 함께 할 수 있겠다라는 생각에 기뻐서 웃음이 멈추질 않았다.


그래서 매우 기쁜 마음으로, 난 지금 346 프로덕션 앞에 와있다.


----------------------------------------------------------------------------------------------------------------------------------------------------------------------------------------


"우와...엄청 크다......"


진짜 대형 기획사란거 이렇게 크구나.....


말로는 크다 크다 들었었는데, 실제로 와보니 뭔가 압도되는 느낌이다.


"......응, 좋아 들어가보자!"


사실 난 지금 좀 늦게 온 편이다.


카렌은 스카우트를 받자마자 당장 다음 날 왔다고 들었으니까.....


"으으......이렇게 와보니 좀 무섭네...."


여기에 들어가는 순간, 최소한 아이돌에 도전하려 했던 사람이 되는거다.


당연히 굉장히 떨린다고....


"...하지만 그냥 돌아갈 수도 없다고!"


그래, 이건 계속 셋이 함께하기위한 첫 관문일 뿐이니까.


"..좋아....심호흡 한 번만 하고 들어가자...."


후우....하아......


"와악!"


"히익?!?!!"


뭐,뭐야?!!!


"역시, 잘 놀랄거 같았어."


"...당신 진짜 뭐냐고오오!!!!"


뭔데 보자마자 장난질이냐고!!!!


"아하하하하! 아무튼 잘 왔어 나오!"


"은근슬쩍 이름으로 부르지 마!!!!"


"쳇."


"혀까지 찼어?!!!"


"뭐 그건 됐고, 앞으로 나오라고 불러도 되는거지?"


"뭔....."


"안돼?"


으으.....이 사람 진짜 싫어....


".....하아, 알았어, 나오라고 불러...."


"좋아! 자 그럼 안내해줄게 나오."


"....그래......"


...처음부터 놀리는걸 좋아하는 사람이였으니 어느정도는 예상했지만, 이건 너무 심하잖아.....


......아무리 그래도 만약에, 아주 만약에 아이돌이 된다면 이렇게 놀리는건 잘 안하겠...지?


----------------------------------------------------------------------------------------------------------------------------------------------------------------------------------------


"자자, 아무튼 오늘은, 일단 네가 가지고있는 것을 볼거야."


".....? 무슨 말이야?"


"그러니까, 너의 노래 실력, 춤실력 뭐 그런걸 본다는거지."


"...응, 알겠어."


확실히, 내가 할 수 있는지 없는지는 봐야할테니까.


....내가 과연 잘 할 수 있을까......


"자, 그럼 노래는 뭘 시켜볼까나...."


"......뭔데, 당신 혼자 보는거야?"


"응, 이래뵈도 나 꽤 신뢰받는 프로듀서라고?"


.....못 믿겠는데......


"자자, 아무튼 노래는....그래, 네 선배가 될 수도 있는 사람의 노래로 해볼까."


"선배?"


"응, 만약 아이돌이 된다면 너에겐 선배가 되겠지, 왜냐하면 그 애도 내가 프로듀싱했거든."


.....진짜 능력있는 사람인건가?


그건 그렇고 대체 누구일까나......


"자, 그럼 노래는 두근두근에스컬레이터로 해보자."


"?!?!?! 죠가사키 미카의 프로듀서가 당신이였어?!!!!"


말도 안돼! 그 유명한 카리스마 갸루의 프로듀서였다니....이런 사람이???


"후하하하하! 그렇다, 내가 바로 그 카리스마(웃음) 갸루의 프로듀서였다!"


...뭔가 방금 카리스마라는 부분에서 웃은거 같은데, 기분 탓이겠지...


"아무튼, 너도 미카는 알거 아냐? 내 입으로 할 말은 아니지만, 미카는 굉장히 잘나가고 있는 아이돌이라고?"


"...뭐, 알고 있긴 한데...."


"좋아, 그럼 한 번 불러보도록."


"....알겠어."


"아 맞다, 이거 촬영할거야."


"?!?!?"


"나중에도 자료로 써야하니까, 어쩔 수 없어."


"...응, 알겠어."


흠흠, 좋아.....침착하게 하자....


----------------------------------------------------------------------------------------------------------------------------------------------------------------------------------------


"응, 이정도면 괜찮네, 트레이닝만 잘 받으면 될거같고."


"....그,그래?"


다행이다.....


"자자, 그럼 다음은 춤인데...."


"으으....춤은 아는게 하나도 없어서...."


"그럼 영상을 보여줄테니까 대충이라도 따라해볼래?"


"...응, 알겠어."


으으....이건 좀 힘들겠는데.....


----------------------------------------------------------------------------------------------------------------------------------------------------------------------------------------


"춤은 꽤 잘추는 편이구나, 좋아 이 정도면 충분하겠다."


"......후아~"


"수고했어 나오, 역시 내가 눈여겨봤던 녀석이네."


"....그럼 나, 혹시 합..격?"


"응, 합격이다, 축하한다 나오."


"........."


실감이 나질 않는다.


각오를 다지고 왔지만 너무 꿈만 같아서, 실감이 나질 않아.


뭘 해야할지도 몰랐던 내가, 아이돌연습생이 되다니.


.......뭔가, 웃음이 나기 시작해버렸어.


"....헤헤."


"응응, 그리고 비쥬얼은 애초에 합격이였으니말이야."


"비쥬얼?"


"응, 나오는 웃는 모습이 굉장히 귀여워서, 아무리 봐도 합격이거든."


"?!?!?!?"


"이런 모습도 귀엽고말야."


"그러니까, 갑자기 그러는거 그만두라고!!!"


"하지만 이건 너의 매력이니까, 중요하게 생각하는게 좋아."


"읏.....아,알겠어....."


갑자기 진지해지지 말라고.....앞에서 그런거 들어버리면 부끄럽잖아.....


"뭐, 그거랑 내가 놀리는건 별로지만."


"진짜 뭐냐고 당신!!!!"


"자자, 진정하고, 이제 확실히 활동하려면 너의 타입을 정해야해."


".....뭐?"


.....내가 포켓몬이라고 생각하는건가? 타입을 정하게?


"아니, 우리 회사에서는 아이돌을 큐트,쿨,패션으로 나눠서 분류하거든."


"아, 그거 들어본 적 있는거 같아."


근데 그걸 타입이라고 부르나?


"아무튼 그래서, 너의 속성을 정해야하는데.... 너한테 기회를 줄게 어떤걸로 고르고 싶어?"


"....나한테 기회를 준다고?"


"응, 왜냐하면 내가 정하면 너 분명히 반발할거거든."


"......뭘로 골라줄건데?"


"넌 귀여우니까 큐트지."


"그, 큐트를 고르면 회사 홈페이지에 핑크색으로 표시되는거지....?"


"응 맞어."


"....무리...."


그런거 부끄러워서 죽어버릴거야....


"그럼 뭘로 고를래?"


"으으....."


셋 중 어느것에도 어울리지 않는거 같은데.....


"아, 참고로 린이랑 카렌은 쿨."


"?!!! 진짜?!"


"응, 진짜."


"그, 그럼 나도 쿨로 하는걸로!!"


"그럼 너의 분류는 이제 쿨이다, 불만없지?"


"당연하지! 애초에 나 정도면 꽤 쿠,쿨하잖아?"


"진짜 진짜 불만 없는거지?"


"어,어?"


뭐야 불안하게 다시 물어보는거야....


"진짜로 쿨로 정하는거지?"


"어....으,응..."


하지만 다른걸 고를 수도 없잖아.....


"오케이, 자, 오늘은 수고했어. 내일부터 레슨 받으러 이곳으로 와줘."


"...내일부터구나."


...이제 진짜로, 아이돌을 목표로 연습하는거구나 나......


"응, 내일부터야, 아이돌연습생 카미야 나오양."


".....응!"


....그래, 한 번 노력해보자, 카미야 나오! 해보는거야!


"내일부터 잘 부탁해!"


"오우! 맡겨달라고!"


두고봐, 반드시 따라가줄테니까!


----------------------------------------------------------------------------------------------------------------------------------------------------------------------------------------


P "뭐 이렇게 귀여운표정으로 다짐하는 모습으로 촬영을 끝냈지."


나오 "으으읍----!!!!"(대체 왜 거기까지 찍은건데에에에!!!)


카렌 "뭐야, 왜 나오가 쿨인가 했더니 우리가 쿨이라고 나오가 오고싶어한거였구나.


린 "나오....."


지긋-


나오 "으으으으읍!!!!!!!"(사람을 못움직이게 해놓고 그런 눈으로 쳐다보지 말란말이야아아아아!!!!)


P "응, 봐봐 셋중에 아무것도 못고를때 고민하는 표정이였다가...."


카렌 "오오~"


린 "호오..."


P "니들이 쿨이라는거 듣자마자 밝아지는 이 표정."


카렌 "아하하! 역시 나오는 엄청 귀엽네!"


린 "진짜 귀엽다, 그치 나오?"


나오 "----------!!!!!"(우아아아아아아아아아!!!)


P "뭐, 사실 아무리 봐도 나오는 큐트지만, 쿨로 분류해서 갭모에라는걸 노려보는것도 괜찮겠다싶어서."


카렌 "헤에, 그래서 선택권을 준거구나?"


린 "약았네, 프로듀서."


P "나오라면, 너네가 쿨이라는걸 들으면 쿨을 고를거 같다고 생각했었거든."


P "자 봐봐, 이 부분."


'애초에 나 정도면 꽤 쿠,쿨하잖아?'


나오 "@$!%[email protected]%[email protected]%@!%!%"(으으어아아아아아아아아!!!!!!)


카렌 "린, 역시 나오는 귀엽지?"


린 "응, 나오는 역시구나, 자 풀어줄게 하고싶은 말이라도 있어?"


나오 "차라리 죽여줘어어어어어어!!!!!!!!"


----------------------------------------------------------------------------------------------------------------------------------------------------------------------------------------


전편이랑 이어짐, 다른 아이돌도 P와의 만남을 쓸까 생각 중.


저번에도 말했듯이, 원작과는 설정이 조금 다름.


오타,지적 댓글 환영!이라기보단 댓글이 많았으면 좋겠음.


으헿으헿.



1 여길 눌러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