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고! 관계자외 열람금지 ]

댓글: 0 / 조회: 76 / 추천: 0


관련링크


본문 - 06-24, 2020 22:08에 작성됨.

● PIZ Corporation 데이터 베이스 시스템 

주의 - 관계자외 열람을 금지합니다. 이 사항을 어길경우 징계조치가 내려집니다.




ID : trevor0791

Password : ************


계정 인증중...

인트라 네트워크 연결 확인 중...

DB 연결 응답 확인 중...

DB 접속 시도 중...

접속 완료!


[ PIZ 코퍼레이션 종합 데이터 베이스 테이블 일람 ]

01. 정규 직원 리스트

02. 샘플과 관련한 실험 기록

03. 각 직원들의 지침사항 (실시간으로 갱신)

04. 주요 생체병기의 관한 정보

.

.

.

입력 >>> 04


데이터 불러오는 중...


- 읽기 옵션 -

1. 전체 보기

2. 페이지별로 보기

3. 항목별로 보기

입력 >>> 2


(작가 : 주의! 이 앞은 스포일러가 아마도(?) 있을 수 있습니다. 스토리의 재미를 느끼시는 분들은 가급적 이 기록 열람을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

1. 레비아탄


도쿄 현의 그 수많은 건축물들을 마치 과자 으스러지듯 쉽게 부술 수 있으며, 얘가 지성은 있어서인지 적대 대상인 사람 집어서 내던질때도 거의 죽음 확정이고 운 좋아도 아마 뼈에 금 가고 뇌진탕이나 머리에 피나는 건 확정일 거다.


그래서 얘를 상대하려거든 낙하산 메고 직접 유일한 약점인 입에다 지속적으로 대전차 탄약을 때려박아 껍질 하나 벗겨질 때까지 기다리거나 핵탄두 때려박아 아예 레비아탄을 없애던가 해야한다.


이게 말이 쉽지 사실은 무진장 어려운게 얘 몸의 둘레만 해도 거의 축구장 저리가라 수준이기 때문이다. 그러니 이 녀석한테 사람은 겨우 바퀴벌레만한 수준이다 이거다. 물론 성가신 존재로 여겨지는 점도 바퀴벌레랑 동일하다.




2. 카리브디스


이른바 '방사능 구역' 이라 불리우는 후쿠시마 현 바다에서 이걸 발견했다는 보고가 있었다. 정확한 길이는 측정할 수 없었으나 상체 규모만 해도 거의 도쿄타워를 덮고도 남을 크기였다는 증언이 있다.


발견 당시 남동쪽 기준으로 고작 3km 가량 항해한 지점에 출몰하였고 거대한 폭풍과 끔찍한 굉음과 함께 나타나더니 몇 백미터 가량의 비늘로 선박을 감싸더니 급기야 거대한 소용돌이 소리에 이어 바다에 잠기는 소리가 잠깐 들리더니 이내 송신이 끊기고 말았다.


이 괴물을 상대하려면 일단 괴물을 육지까지 유인하고 덤벼야 하는데 그나마 이 친구는 상기 언급한 레비아탄에 비하면 어느정도 폭발에 금새 비늘이 벗겨지고 속살이 드러날 만큼 만만하긴 하지만 그래도 덩치값은 하는지 기동력도 우수한 편에 속하고 선박은 물론이요 차 정도는 금새 깔아 뭉갤 정도는 되니 조심하자.




3. 사이듈라


최근 치바 현에서 발견되었던 괴물. 생긴 것으로는 앞발이 퇴화된 거대공룡과 유사한 모습을 연상케 한다. 그 크기만 해도 후지산에 필적할 정도이며, 수면기 때는 몸을 말아서 자는 형태라 치바 현 주민들의 증언으로는 마치 하나의 커다란 바위산 같았다고 한다.


이 녀석을 만들고자 한다면 수천개의 키메라 시체들이 필요하며 GI-0837 샘플을 투여함으로서 제작할 수 있다. 그리고 이 키메라 시체의 거대화 과정에서 나머지 키메라 시체는 이 놈에게 전부 흡수되어 크기를 키워나가는 원리다.


단순히 크기만 큰 것이 아니라 녀석은 입에서 방사능 에너지파를 뿜을 정도로 엄청난 위력을 자랑한다. 실은 녀석을 석화시켜서 사실상 죽음의 상태로 만들 수 있는 방법이 있는데 바로 'ANTI(검열됨)' 항체 샘플을 투여하면 된다. 하지만 사내 보안상 2급 직원만 그 샘플을 만질 수 있다고 하니 유감이다.




4. 하이퍼 이마니테스


쿠마모토 현에서 최근 발견된 괴물로서, 그냥 대놓고 등껍질 자체가 산처럼 되어있어 앞서 언급한 사이듈라의 은신에 비하면 팔다리와 머리만 숨겨도 누구라도 산이라고 속을 정도는 된다.


사실 이 녀석을 죽이려거든 보통의 파괴력으론 어림도 없고 거대한 미사일 런쳐를 사용해야 하는데 그 마저도 눈과 머리, 그리고 목이 있는 두상을 정확히 공략해야 그나마 치명적인 데미지가 들어갈 수가 있다.


물론 그렇다고는 해도 격파까지 예상시간은 몇십분은 넘길거라 예상되며, 사실 그 때문인지 별다른 공격패턴이랄것은 없는 한마디로 조금 무식하게 단단한 몬스터라 보면 되겠다.

===================================

1. 다음 페이지
3. 나가기

입력 >>> 


*


허허, 바이오 판데모니움에 써먹을 괴물들을 조금 스포해 봤습니다.

제가 참고하는 자료는 이 3개를 기반으로 만들었습니다.

물론 주제는 둘 다 똑같이 '가장 큰 몬스터' 입니다.

크기만으로 주인공을 압도하는 몬스터들이 정말 고전적이지만 매력적으로 다가오더군요.


* 참고자료 *

https://www.youtube.com/watch?v=ruXfJskta8Y

https://www.youtube.com/watch?v=Uie5ZvOOnMk

https://www.youtube.com/watch?v=Q4g5lEAXSwc

0 여길 눌러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