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라다 미요: "내 영혼이 딱정벌레만큼 크던 시절"

댓글: 0 / 조회: 63 / 추천: 0


관련링크


본문 - 06-14, 2020 15:06에 작성됨.


비틀을 떠나보내며

어린 나의 집이었고

가장 빠른 차였고

가장 넓은 세상이었다.

가장 낡고 부끄러운 고물이 되어

돌아가 붙잡고싶은 추억을 싣고

닿지않을 것 같은 동경을 태웠다.

그립고 생소한 스틱과 페달, 요란하게 울리는 감각.

기다려본 적은 없다는 듯, 나의 작고 커다란 비틀은 움직였다.

부모가 자식에게, 세월이 흘어도 변하지않는게 있다는 걸 알려주는 속삭임이 되어

그 어린 여름에 내가 쫓아다니던 풍뎅이는 날아가버렸다.

0 여길 눌러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