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현력의 한계

댓글: 0 / 조회: 66 / 추천: 0


관련링크


본문 - 04-03, 2020 18:15에 작성됨.

안달루시아의 태양빛을 받으며 뛰노는 소녀들의 모습. 나는 건강한 구릿빛 피부를 보며 창백한 피부를 어루만졌다. 금방이라도 녹아내릴 것같은 만년설처럼 은빛으로 반짝이는 피부. 나는 안달루시아의 태양을 손으로 막아본다.


이치노세 시키의 프로듀서가 죽었다. 아무 특색 없는 비행기 사고였다. 저가 항공을 이용한 프로듀서의 탓이겠지, 시키는 돈 몇 푼 아끼겠다고 굳이 그 비행기를 탄 프로듀서를 생각했다. 프로덕션에서는 아무런 지원도 해 주지 않았다. 그저 말단 사원을 저 먼 대륙까지 영업을 보낸 것뿐이다. 시키는 아무렴 괜찮다고 생각했다. 정말로 그렇게 생각했다.


다른 글에서 발췌했는데 왜 이렇게 표현이 똑같은거냐 이 머저리야

0 여길 눌러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