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같은 프로듀서

댓글: 0 / 조회: 89 / 추천: 0


관련링크


본문 - 01-09, 2020 22:45에 작성됨.

"당신이 날 그렇게 대할 때마다, 집사라고 할 만큼 예의바르고 정중하게 날 프로듀스해줄 때마다 내 가슴이 얼마나 괴로운지 알기나하나요? 절대 다가갈수 없게, 그럴 여지 따위 있을 수 없다는 것처럼."


"알 리가 있나요. 그렇게 당신을 대할 때마다 제가 느껴야하는 괴로움을 숨기는 것만으로도 저는 혼절할 것 같은데요."

0 여길 눌러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