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유진 「서울의 달」

댓글: 0 / 조회: 64 / 추천: 0


관련링크


본문 - 08-14, 2019 02:59에 작성됨.

오늘 밤 바라본

저 달이 너무 처량해

너도 나처럼 외로운

슬픈 가슴 안고 사는구나



0 여길 눌러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