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라이트와 인스턴트의 딜레마

댓글: 4 / 조회: 103 / 추천: 0


관련링크


본문 - 07-29, 2019 00:38에 작성됨.

별거 아니지만


저는 글을 쓸때는 반드시 그 글의 『하이라이트 장면』과 그 하이라이트 장면과 가장 잘 어울리는 제목이 생각나면 글을 씁니다.


즉 생각해두었던 『하이라이트 장면』이 나올때까지의 모든 과정은 전부 즉석으로 써내려갑니다.


그런데... 요즈음은 『하이라이트 장면』을 쓰기위한 과정조차 너무 귀찮아지기 시작했습니다.


뭐랄까... 3분 인스턴트 음식마냥, 그냥 바로 원하는 하이라이트 장면만 딱 쓰고싶은데


그랬다가는 소설이 아니라 단발성 소재 묶음집 정도밖에 안되지 않겠습니까....


글은 쓰고싶은데 그 글을 쓰는 과정이 너무나도 귀찮은... 이 무슨... 흐흑...


덤으로 요즘 표현력이 너무 진부해진 것 같습니다. 


뭔가 다른사람들이 보자마자 꺄아아악 하고 깜짝 놀라버릴 그런 표현을 쓰고싶은데


정말 쉽지가 않네요 

0 여길 눌러 추천하기.